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옵티머스 수사' 前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부실수사 아냐"

기사승인 2020.10.27  17:35:51

공유
default_news_ad1
ⓒMBC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수사의뢰 사건을 맡았던 김유철 당시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장(현 원주지청장)은 "부실 누락 수사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김 지청장은 27일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2년 전 옵티머스 수사의뢰 사건을 무혐의 처분해 사기 피해를 키웠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당시 수사 과정과 무혐의 처분 이유를 설명하면서, 일각의 의혹 제기를 반박했다.

그러면서 "자체 조사에서 옵티머스 사무실을 방문해 자료를 확인했지만 직접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고, 옵티머스 전 사주 A(이혁진 전 대표)의 고소로 이미 강남경찰서에서 수사했지만, 고소 취하로 각하 처분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동일 내용 사건이 고소 취소로 각하 처리된 사정과 전파진흥원 직원의 진술 등에 비춰 자산운용사 관계자들의 내부 분쟁에서 비롯된 민원 사건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계좌추적과 압수수색을 실시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수사 의뢰인 진술이 불분명했고, 관련 증거가 부족했다"며, "혐의를 뒷받침하는 추가 증거자료가 제출되지 않은 상태에서 영장이 발부될 가능성은 희박했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부장 전결 처리는 규정 위반"이란 주장에 대해서는 "규정 위반이 아니"라며, "수제번호 사건(정식 수사로 전환하지 않은 사건)을 무혐의 처분하는 경우 장기 사건이 아닌 한 부장 전결로 처리해왔다"고 설명했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2일·26일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2018년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시절 옵티머스 사건을 무혐의 처분해서 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했다.

또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계좌추적만 하면 되는데, 안 한 것 같고, (사건 처리 결과가) 윤 총장에게 보고됐을 것으로 능히 짐작된다"며, "감찰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로디프 트위터(링크 클릭) - http://twitter.com/law__deep

- 로디프 페이스북(링크 클릭) - https://www.facebook.com/로디프-217664052308935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