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중앙지법, '정진웅 독직폭행 재판' 합의22부에 배당

기사승인 2020.10.28  17:20:21

공유
default_news_ad1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몸싸움을 일으켜 독직폭행 혐의로 기소된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합의부의 심리를 받게 됐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정 차장검사의 사건을 이날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양철한)에 배당했다. 다만, 기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법 관계자는 "해당 범죄는 법정형이 1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해당하기 때문에, 합의부 관할 사건이라서 합의 재판부에 배당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판사 1명으로 이뤄진 단독재판부와 달리, 합의부는 3명의 판사가 함께 사건을 심리한다. 형사합의22부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김석균 전 해경청장 등의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재판 등을 심리하고 있다.

검찰은 27일 채널A 사건과 관련해 한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 검사장을 폭행한 특가법상 독직폭행 혐의로 정 차장검사를 불구속 기소했다.

정 차장검사는 7월 29일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을 폭행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 로디프 트위터(링크 클릭) - http://twitter.com/law__deep

- 로디프 페이스북(링크 클릭) - https://www.facebook.com/로디프-217664052308935

서명원 s3ar@naver.com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