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준용 민사재판' 재판장, 문준용에 합의 권유 "정권 말기인데 적당히 조정 어떤가"

기사승인 2021.04.22  17:55:18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심재철 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제기한 '특혜채용' 의혹으로 인해 채용에 불이익을 봤다"면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재판부가 합의를 권유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15부(부장판사 강성수)는 22일 문 씨가 심 전 의원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의 제3차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민사소송의 변론기일에는 당사자 출석 의무가 없기 때문에 양측 모두 대리인만 출석했다.

재판부는 "문 씨와 관련된 다른 사건도 진행이 되지 않고 있다"며, "정권도 끝나갈 무렵인데, 적당히 조정을 통해 종결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면서 합의를 권유했다. 그러면서 "(합의를 통해) 문 씨의 좀 다친 마음을 잘 해결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문 씨 측 대리인은 "이번 사건은 심 전 의원이 워낙 강경하게 나오고 있다"며, "다른 사건은 문 씨의 (합의 관련) 의중을 물어보겠다"고 답변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증인신문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고, 6월로 예정된 제4차 변론기일에는 당시 문 씨의 채용을 담당한 인사담당자가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문 씨 측은 "2018년 심 전 의원이 지난 대선 당시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해서, 한 대학 교수 임용 과정에서 손해를 봤다"며, 8천만 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심 전 의원은 대선을 앞둔 2017년 "문 씨가 한국고용정보원에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심 전 의원은 2017년 4월 기자회견에서 "문준용 씨가 한국고용정보원 채용 당시 제출한 응시원서의 필적감정 결과, 위조 작성 가능성이 높다"며, "문준용 씨가 한국고용정보원 채용 당시 제출한 자료에 날짜 가필 및 서명 위조 등이 있었다면, '권력 실세의 지시를 통한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을 갖게 한다"고 주장했다.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