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정위, 요기요 매각기한 2022년 1월까지 연장하기로

기사승인 2021.07.22  14:20:27

공유
default_news_ad1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가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배민)을 인수하기 위해 자회사 '요기요'를 팔아야 하는 시간이 5개월 연장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2일 "DH가 신청한 요기요 매각 기한 연장 건을 심의해서 5개월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DH는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지분 약 88%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하면서 공정위에 기업 결합을 신청했고, 공정위는 2월 DH에 "요기요를 8월 2일까지 매각한다"는 조건으로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DH가 배민을 인수하면 2위 배달앱인 요기요와 합쳐 9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기 때문에, 결국 경쟁을 제한하고 이용자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이유를 제시했다.

이에 따라, DH는 그간 본 입찰에 참여한 3개사로 구성된 컨소시엄과 매각 협상을 진행했다.

이어 13일에는 "▲매각협상 마무리 ▲기업결합 승인 ▲매각대금 지급 등 관련 절차를 완료하려면 5개월이 더 필요하다"면서 공정위에 매각 기한 연장을 신청했다.

공정위는 "심의 결과, 당초 시한까지 매각이 완료되기 어려운 불가피한 사정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DH는 매각명령 직후 신속히 매각 주관사를 선정하고, 여러 차례 투자설명회를 열고 예비입찰 및 본입찰 실시 등 매각 절차를 성실히 진행했다"고 판단했다.

또한, "현재 3개사 컨소시엄과 인수대금·방식 등 매각에 대한 대체적인 합의가 이뤄졌고, 원래의 매각 시한까지 세부 협상을 마무리하고 관련 절차를 모두 완료하기에는 물리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공정위의 연장 결정에 따라, DH는 2022년 1월 2일까지 자사 지분 100%를 매각해야 하고, 매월 매각 관련 진행 상황을 보고해야 한다.

아울러 이번 매각 기한 연장에 따라, 요기요의 서비스 품질 등 경쟁력 저하를 막기 위해 부과된 '현상유지 명령' 이행기간도 함께 연장됐다.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