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바이오 前 사장 측 "증거인멸 논의 안 해"

기사승인 2021.09.15  18:55:37

공유
default_news_ad1

김태한 전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사장 측이 수사에 대비한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김 전 사장의 변호인은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박정제 박사랑 권성수)에서 진행된 첫 공판에서 무죄를 주장하면서 "(검찰의 공소사실은) 모든 증거인멸 행위가 피고인의 책임이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작 공소사실에 나타난 피고인의 증거인멸 교사 행위는 '결정·논의·동의했다'는 추상적인 말로만 정리되고, 피고인이 어떤 말과 행동을 했다는 것인지는 알 수 없다"며, "회의에 참석한 것만으로는 범죄가 성립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회의에 참석하는 동안 자료 삭제 관련 논의는 진행된 바 없었다"며, '"금융 당국의 감리에 대응하겠다'는 자신감을 대외적으로 피력했던 피고인으로서는 자료를 삭제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전 사장 측은 "김 전 사장이 삼성바이오 주식을 개인적으로 사들이면서 매입 비용과 우리사주조합 공모가액 차액을 현금으로 받아내 28억여원을 횡령했다"는 혐의도 부인했다.

변호인은 "지나치게 과다한 보수 지급 등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만 횡령으로 인정되지만, 피고인의 직무와 차액보상금 사이에는 합리적인 관계가 있다"며, "회사가 기존 성과급 체계에 포함시켜 차액보상금을 지급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함께 기소된 김동중 전무와 안 모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부사장도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김 전 사장은 삼성바이오 직원들이 2018년 검찰 수사에 대비해서 이 회사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문건 등을 위조·인멸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2회 청구했지만, 모두 기각되자 불구속 기소했다.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