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환불 중단' 머지포인트 이용자들, 집단소송 제기

기사승인 2021.09.17  18:10:44

공유
default_news_ad1

대규모 환불 중단 사태가 발생한 선불 할인 서비스 '머지포인트'의 운영사인 머지플러스를 상대로, 이용자들이 집단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

원고 측 소송대리인 강동원 변호사는 17일 피해자 150여 명을 대리해서 서울중앙지법에 약 2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강 변호사는 "머지플러스에 폰지사기(다단계 금융사기)의 정황이 많이 보인다"며, "처음부터 자금이 없었거나, 있었더라도 포인트를 판매한 순간에 자금이 부족해 더 할인해줄 수 없다는 것을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판매했다면, (형사상) 사기와 민사상 불법행위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뢰인들과 논의해서 사기 혐의에 대한 고소도 추가로 진행할 것"이라며, "금융정보 제공 동의나 사실조회 통해 머지포인트의 자금흐름을 파악할 자료를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머지포인트를 판매한 온라인 쇼핑몰 등 통신판매중개업체에 대해서도 "사기가 될 수 있다는 걸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는데도 중개했다면 공동으로 불법행위에 대한 연대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소송의 청구액은 이용자별로 머지플러스 측에 지불한 금액에 위자료 20만 원을 더해서 산정됐다.

머지포인트는 '무제한 20% 할인'을 표방한 결제 서비스로서, 업계에 따르면 최근까지 이용자 수는 약 100만 명이었고, 매달 3~400억 원 규모의 거래가 있었다.

머지플러스는 8월 11일 포인트 판매를 중단하면서 "사용처를 축소한다"고 기습 공지했고, '먹튀' 논란이 일면서 이용자들의 환불 요구가 빗발쳤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9일 "머지포인트와 관련해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머지플러스 측은 최근 일부 결제 대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