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총리실, '檢 대장동 수사팀 '쪼개기 회식 논란' 진상 파악 지시

기사승인 2021.11.19  18:35:53

공유
default_news_ad1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수사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기 직전에 '쪼개기' 회식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국무총리실이 진상 파악을 지시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구속된 직후인 4일 저녁 서초동에 있는 한 고깃집에서 회식을 했다.

해당 식당에는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 부장검사실 번호와 동일한 '605호'라는 이름으로 총 22명이 예약했고, 수사팀 관계자 16명이 회식에 참석했다.

1일부터 시행된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접종자·미접종자를 포함해서 다중이용시설에서는 10명까지만 사적 모임을 진행할 수 있다.

하지만 당시 수사팀은 8명씩 방을 나눠서 자리에 앉는 일명 '쪼개기' 식으로 거리두기 규제를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해당 식당 관계자는 "16명이 와서 방 2개로 나눠서 회식했고, 우리도 10명 미만이라서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그동안 집합금지 인원에 맞춰서 테이블이나 방을 나누더라도, 이들 모두가 같은 일행이라면 방역수칙 위반으로 간주하고 있다.

회식 이후 1주 동안 유경필 경제범죄형사부장을 비롯해서 수사팀 소속 검사와 수사관 등 총 7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6명은 치료를 끝내고, 현재 업무에 복귀했다.

뿐만 아니라, 당시 회식 자리에는 수사팀장인 김태훈 4차장검사도 참석했다. 김 차장검사는 식사 자리가 끝난 후 택시를 타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검사는 이후 유전자증폭(PCR)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복기를 고려해서 3일 동안 휴가를 내서 자가격리를 한 후 복귀했다.

아울러 서울중앙지검 6층 경제범죄형사부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도 이날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해 방역 작업을 진행하면서, 확진자가 대장동 수사팀에 소속돼있거나 수사팀 구성원과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

'쪼개기 회식' 논란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수사팀이 별도 방으로 나누어 저녁 식사를 했고, 4차장은 잠시 참석해서 격려한 것"이라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송구하다"고 말했다.

한편, 국무총리실은 이날 법무부를 통해 대검찰청에 '쪼개기 회식' 논란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지시했고, 대검찰청은 이를 서울중앙지검에 전달했다. 진상 파악은 서울중앙지검 사무국 총무과가 맡을 예정이다.

정도균 tairim1@hanmail.net

<저작권자 © 로디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